식습관과 삶의 변화를 추구하는

       나의 단식 체험기                   since 1997

 

 

 

 

회원가입

 Home

FAQ

허와 실

체험기

마음의 책

 

삶의 변화(단식나눔)

질문과대답

1:1상담

 

 

 

 

 

삶의 변화

·

할 수 있다

·

단식과 아름다운 몸

·

체중감량과 단식

·

다이어트 단식

·

요요현상

·

위험한 단식

·

자연식은 희망

· 

단식은 문화(文化)

· 

변화하는 삶

· 

단식은 비우는 것

· 

단식은 자기사랑

· 

단식은 느림입니다

· 

자신이 희망입니다

· 

자신과 떠나는 여행

 

 

 

 

 

"1주간의 단식은 피를 정화하고 2주간의 단식은 뼈를 정화하며,3주간의 단식은 마음을 정화한다."                                    --   마호메트.


 

 



 단식과 요요(yoyo)현상


■살이 더 쪄버렸어?.
'단식이나 다이어트 후 살이 더 쪄 버렸다'는 말을 많이 듣습니다.
사실 그렇게 될 수 있습니다. 속상한 일이죠. 그렇지만 이러한 요요현상은 매우 당연한
생리적 원리입니다. 왜 ?.-이것을 알면 다이어트에 성공합니다.


■ 아껴쓰자! 아껴써! 비상이다
식사 량을 줄입니다.
계속 줄이게 되면 몸은 '비상사태'로 반응을 합니다. 몸은 진화과정에서 기근과 굶주림에 대비하고 살아남는 우수한 시스템을 가지고 있습니다.기막힌 적응능력입니다.즉
'살아남기'시스템이 작동하기 시작합니다. 먼저 몸의 기능을 가능한 축소합니다.일도 덜하도록 적응합니다. 에너지를 많이 사용하지 않도록 아끼게 됩니다. 전문용어로 '에너지대사가 떨어졌다'라고 이야기합니다. 그리고는 비상식량(체지방과 종양등 쓰레기)을 아주 조금씩 사용합니다. 이러다가 4-5일후 드디어 음식이 공급된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 빨리빨리 비축하라!.
몸은 기다렸다는 듯이 맹렬하게 식욕을 발동시켜 음식이 입으로 들어오게 합니다.
보통의 사람은 이 생리적 현상을 견디기 어렵다고 보아야 합니다. (단식수행자들은 이 부분을 극복합니다.) 나도 모르게 조금만 조금만

단 것이 그렇게 생각이 납니다.
요요!! 요요!! 몸은 적게 사용하고 나머지를
체지방으로 비축을 합니다. 평소보다 더 많이 비축을 할 수 있겠죠.이것이 보통 다이어트후 1달내에 일어나게 됩니다. 이때 음식 섭취를 매우 조심해야 합니다. 다이어트에 대부분 실패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올바른 회복식을 지킨다면 성공적인 ,아름다운 몸이 될 것입니다.

 

■ 요요현상은 매우 자연스러운 과정-머리를 써서 반기자!

이때 먹는 종류가 더 더 중요합니다.
몸을 회복시키겠다는 강렬한 열망을 어떻게 대응하느냐입니다.
아래를 꼭 읽어 주세요.

 

■ 우유,고기,통닭,튀김,피자,튀긴과자,셀러드 드레싱,빵....
요요현상은 량 보다는 어떤 것을 먹느냐가 더 중요합니다.
감자70개의 지방과 튀김한 개의 지방이 같습니다. 다이어트후 지방질의 음식은 바로
체지방으로 직행을 합니다. 또한 지방은 몸의 대사를 더 떨어뜨리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쌀밥등 탄수화물 위주의 식사는 에너지를 공급하면서 요요현상을 막을 수 있습니다.

 

■ 쌀밥,잡곡밥,된장,두부,죽,김치,나물,미역,김,감주,과일,녹즙.....
쌀과 잡곡의 탄수화물은 우수한 에너지 공급원입니다. 미국은 건강식으로 쌀과 콩을 사용한 식품을 엄청나게 팔고 있습니다. 미국의 듀크대학에서는 '쌀 건강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육류와 단백질,지방위주의 식사가 암과 비만,만성병의 원인이며 동양의 식생활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연구를 대단히 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좋은 것을 우리의 것으로 할 수 있습니다.

 

요요현상에 대하여 성공하는 당신이 되어 보세요.
그 핵심은 먹는 음식의 종류에 있습니다.

 

"단식은 의학적으로 보아도 굶주림이 아니다"
                                              --Dr. charles goodrich



Copyright ⓒ 2002 나의 단식체험기. All rights reserved.